(제주라이프) 조끼 뜨기

IMG_6661 (1).jpg

손가락 관절이 아파서 뜨개를 하면 안 되는데....
한번 생긴 취미는 쉽게 손을 놓을 수가 없다.
딱 마음에 드는 색상에 딱 마음에 드는 디자인을 발견을 하고 또 이렇게 시작을 했다.
그래도 실이 부드러운 재질이어서 보통 코바늘 뜨기하는 면실 보다 손가락이 덜 아프긴 하다.

뜨개를 할 때 이렇게 옷을 뜨면 시간이 조금 오래 걸리는 편이다.
뜨다 보면 손가락도 아프기 때문에 예상했던 것 보다 오랜 시간이 걸리기도 한다.
실의 느낌이나 뜨는 사람의 솜씨에 따라서 약간의 사이즈도 변동이 되기 때문에 정확한 사이즈를 알기 어려운 것이 이런 뜨개이다.
그러다 보니 뜨면서 항상 이렇게 사이즈를 자로 재보게 된다.

내가 입을 생각은 아니고, 키가 좀 작은 언니에게 선물을 할까 하면서 뜨는 중이라서 특히 사이즈가 중요하다.
다 뜨고 나서 한번 세탁을 하고 나면 정확한 사이즈를 알 수 있지만, 그래도 습관적으로 이렇게 중간중간 사이즈를 재게 된다.

아무튼 디자인은 여름 조끼 같지만, 실이 부드러운 것이어서 아마도 가을에 입기 적합할 것이다.
그러니 틈틈히 짜서 여름이 가기 전에만 완성하면 선물할 수 있을 것은 같다.
아무쪼록 잘 맞는 사이즈만 나와주길 바랄 뿐이다.^^

Sort:  

start success go! go! go!

Hola amiga te felicito me gusta mucho lo que haces te envío éxito lo que haces .

와우, 이런 선물을 받는 언니분은 정말 좋아하실 것 같습니다.
나도 선물 받고싶다... ㅎㅎ

받는 분들은 매우 좋아하시는데, 손으로 만드는 거라 빨리 못 만들어서 안타깝습니다.
혹시 yhoh님도 취미로 해보시면?ㅋ

완성작이 벌써 기대됩니다!

완성하려면 몇달 걸릴 겁니다..ㅜ

사이즈 맞추는게 제일 어려울거 같아요

솜씨에 따라 사이즈가 다르게 나와서 엄청 힘들더라구요.

손재주가 대단하십니다.

남자분들이 왠만한 공구는 쉽게 다루는 것과 비슷할 겁니다.^^

넉넉하게 짜주세요~!

작은 것보다는 넉넉한 게 낫긴 한데 말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