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라이프) 오향칼국수

급식소 언니들이랑 콩국수를 먹으러 갔다.
급식실 친구 하나가 소개한 집인데, 콩물이 짙고 고소하니 아주 맛있다고 해서 가게 되었다.
나는 콩국수를 별로 좋아하지 않지만, 제주에서 흔히 먹을 수 없는 바지락 칼국수가 있다고 해서 함께 갔다.

그러나 문제가 생겼다.
이 집이 맛있다고 소개해준 친구는 제주 토박이였고, 오랫만에 콩국수와 칼국수를 먹어보자며 함께 간 언니들과 나는 육지에서 제주도로 이주한 사람들이었던 것이다...
음식문화가 달라 문제가 있을 거란 생각을 왜 못했는지...

IMG_7276.jpg

콩국수는 아마도 검은 콩으로 만든 것 같았다.
그런데 나도 집에서 검은콩으로 콩국수를 해먹어 봤지만, 검은콩으로 만든 콩국수가 흰콩으로 만든 콩국수보다 훨씬 고소하고 깊은 맛이 난다.
내가 콩국수를 안 먹는 이유 중의 하나인 콩비린내도 검은콩이 덜난다고 생각한다.
그런데 이집은 그냥 걸죽한 콩국수일 뿐이었다.
이런...

IMG_7275.jpg

그래도 바지락 칼국수는 맛있을 거라 생각했다.
제주에는 칼국수집이 많지도 않지만 특히 바지락 칼국수를 하는 집은 거의 없다.
제주하면 보말 칼국수가 유명하다.
그러니 맛을 낼 줄 모르면서 바지락 칼국수를 메뉴에 넣지는 않았을 거라 생각했다.
허나.
바지락 칼국수를 한번도 먹어보지 않은 사람이 만든 바지락 칼국수 같았다.
바지락 칼국수의 장점은 그 국물에서 바지락의 맛이 깊이 우러나와야 한다.
하지만 이 집의 칼국수는 그냥 다시 우린 물에 바지락을 조금 넣은 것 같은 느낌이었다.
전혀 바지락의 맛이 나지 않았다.

함께 간 사람들이 이구동성으로 입맛에 안 맞는다고, 너무 맛이 없다고 했다.
아무리 생각해도 제주도 사람과 육지 사람의 입맛은 천지 차이가 나는 듯하다.
그러니 소개해준 친구를 나무랄 것도 아니다.
그저 음식 문화가 다른 것을 인정하는 수밖에...

그 집은 어쨌든 꽤 장사가 잘 되는 집이었으니까.

제주에서 '도민 맛집'이라고 된 곳을 갔다가 이런 음식 문화 차이 때문에 실망한 적이 한두번이 아니었는데, 왜 이번에 그걸 생각하지 못했을까?
그냥 같은 동료라 아무런 생각없이 맛집 추천 받고 간 우리가 잘못했다.
아~
바지락칼국수 먹고 싶다~ㅜㅜ

Sort:  

image.png

아무래도 현지인들의 입맛과는 다른점이 있을듯 합니다

제주도는 상당히 입맛이 차이가 나네요.

아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바지락이 저렇게 많은데 그냥 다시 우린 물 같다고 하시니 느므 억울한 느낌이 드는 건 왜 인가요 ㅠ
아까운 바지락 ㅠㅠ

장사가 잘 되는 집이라니 ^^ 육지 입맛과 차이가 많나봐요.

바지락 칼국수 완전 좋아하는데…ㅠㅠ 너무 먹고 싶은 비쥬얼인데 ㅎㅎ 비쥬얼만 그렇다고 생각하니 이게 머리에서 충돌이 일어납니다 ㅋㅋ

바지락 칼국수는 정말 충격이었습니다.

여기도 바지락칼국수 시원한 곳 많은데 ㅎㅎㅎ
제주도는 뻘이 없어 그런가 봅니다.
아 먹고 싶네요

바지락 칼국수 맛집이 근처에 있다는 건 행운입니다..ㅋ

바지락은 큰 세숫대야에 나와줘야 제맛이지요...
서해 쪽으로 가다보면 맛집들이 좀 있는데...
제주가 오히려 입맛이 다르다는게 참 신기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