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라이프) 짬뽕 바나나

IMG_6528.jpg

유명한 짬뽕집이 있다고 해서 가 보았다.
이름도 재미있게 짬뽕 바나나이다.
분위기도 중국집같지 않아 좋았다.

IMG_6532.jpg

IMG_6533.jpg

중국집에 오면 무조건 짜장과 짬뽕을 주문해 본다.
이집의 짜장이 나쁘진 않았지만, 월등히 짬뽕이 맛있어서 짜장을 좋아하는 나도 다음에는 짬뽕을 먹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특히 매운 걸 좋아하는 나는 매운맛의 단계를 선택할 수 있다고 하니 더 끌렸다.
그것도 도전의식 생기게 다섯 단계의 매운맛이 있단다.
제주도는 음식이 크게 맵지 않아서 5단계도 많이 맵지 않을 수 있지만 ㅋ

IMG_6530.jpg

이 집을 알려준 언니의 말에 의하면 이집 탕수육이 또 그렇게 맛나단다.
반신반의하며 주문한 탕수육!!
완전 대박이었다.

IMG_6534.jpg

돼지고기를 굵게 썰어 튀겨낸 탕수육은 반드시 가위로 잘라 먹어야 할 만큼 큼직했다.
살코기를 좋아하는 우리에게는 너무 맘에드는 식감이었다.

아무래도 다음에 오면 짜장 짬뽕을 포기하고 짬뽕과 탕수육을 주문해야 할 듯하다 ㅋ

Sort:  

고기의 두께가 예술이네요. 정말 탕수육이 맛있어 보입니다. 짬뽕, 짜장은 보기에는 별로 맛나보이지는 않네요 ㅋㅋ

탕수육도 훌륭했지만, 가게 이름까지 '짬뽕 바나나'로 한 것처럼 짬뽕이 엄청 훌륭하더라구요.
사진으로 그 국물맛의 깊이를 표현하지 못하니까요.ㅋㅋㅋ

사진의 한계죠^^

짬뽕에 오뎅과 파 들어가 있는거 보니 맛집이네요~ 주인이 바나나 엄청 좋아 하나 봅니다. ㅎㅎ

저도 저렇게 꼬치오뎅이 들어간 짬뽕은 처음 보는데, rideg님은 잘 아시네요.^^

짬뽕 바나나... 이름참 독특하네요!! 저는 무조건 짬뽕 먹습니다^^

가게 이름만 같아서는 어디 따뜻한 나라 해변에 있는 칵테일바 같지 않나요?ㅋ

저두 짜장파인데요.ㅋㅋㅋ
가끔 짬뽕맛집을 만나면 당연히 그걸 먹어줘야합니다 ㅎㅎ

짜장파 ㅋㅋ
저도 그래서서 언제나 그 짜장면을 놓지 못하네요..ㅋ

맛있게 보입니다. 너무 멀리 있어서 갈 수없는게 애석합니다.

그러게요.
제가 소개하는 맛집은 먼거리가 단점이죠?ㅋ

갑자기 짬뽕땡겨요 짜장면도 먹구싶다 ㅠㅠㅋㅋㅋㅋ 일본에선 코리안 타운 가도 짜장면 한그릇에 10000원 넘으니 ..